음식점 내 코로나19 방역도우미 운영 ‘마스크 쓰고GO 운동’의 범시민적 참여와 동참 활동 강화

마스크 착용 의무화 고지 및 방역수칙 이행 여부 확인 등 계도기간 집중 홍보와 교육 활동

손광식 기자

작성 2020.09.17 00:13 수정 2020.09.17 00:35

대구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시행에 따라, 코로나19 확산방지 및 예방을 위해 민간 인력을 활용한 ‘코로나19 방역도우미’를 운영을 강화한다.


대구시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관련 지도·점검을 실시한 결과, 아직까지 일반음식점 등 마스크 착용 고지 의무 해당 업소 가운데 일부 업소는 아직 이를 이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.

특히 음식점 영업주들은 “다중이용시설 내 이용자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부분이 중요하다는 사실은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나, 음식물 섭취 과정상 마스크 착용이 어렵고 손님이 마스크 착용에 잘 협조해 줄지 걱정 된다”며 고충을 토로하는 실정으로, 계도기간 종료 시 위반업소가 다수 적발되는 등 큰 혼선이 빚어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.

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구시는 음식점 등 다중이용시설 사업주의 마스크 착용 고지 의무화 행정명령 대상 업소에 대한 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해 민간 방역 도우미 운영을 집중 강화키로 했다.
 


‘코로나19 방역도우미’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음식점, 커피전문점 등 영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됨에 따라, 대구시가 지난 8월 말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, 외식업 등 관련 단체 관계자들로 구성한 방역 도우미를 활용, 음식점 등에 대해 방역수칙과 마스크 착용 이행여부 등 현장 지도활동을 실시하는 방역 대응 사업이다.

이들은 대구시에서 운영 중인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외식업 등 관련 유관단체 자율 지도원 61명으로 편성되어, 9월 11일부터 9월 20일계도 기간까지는 마스크 착용 고지 의무화 홍보 및 교육 활동을 집중 실시하고, 9월 21일부터는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 점검해 미이행 업소는 관할기관에 통보하는 등 연말까지 활동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.

권영진 대구시장은 “코로나19 방역 도우미 운영을 통해 음식점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 준수율을 높이고, 나아가 지역 내 안전한 음식문화 환경 조성에도 힘쓰겠다”면서, “음식점을 방문하는 이용객들도 반드시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등 마스크 쓰고GO 운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”을 당부했다.

RSS피드 기사제공처 : 소상공인연합신문 / 등록기자: 손광식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

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